정부는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을 중심으로 2조원 규모의 특별설비투자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7월초 발표된 '일자리 창출과 경기회복을 위한 투자촉진 방안'중 5조원의 설비투자펀드 조성의 일환으로 우선 2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9월부터 본격 지원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1조4000억원, 기업은행은 6000억원 규모로 펀드를 조성해 설비투자 수요기업에 직접 자금을 공급하거나 사모펀드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중 산은은 10월 정책금융공사 설립 전까지 6000억원내에서 지원하되, 정책금융공사 설립 후 공사가 80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산은과 기은이 직접 기업에 지원할 경우 우선주(상환, 전환), 보통주, 장기회사채, 전환사채, 대출 등을 통해 원화, 미달러화, 엔화, 유로화 등 다양한 통화로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산은은 신성장동력, 인프라구축 등 투자리스크가 크거나 개별기업에서 부담하기 힘든 대규모 투자를 중심으로, 기은은 기술력이 있으나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또한 기업의 설비투자 자금 공급을 목적으로 하는 사모펀드나 PEF에 대해 투자자금의 40%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며, 설비투자펀드를 지원받는 사모펀드 및 PEF는 민간자금 모집 규모, 과거 운용경험, 수수료 등을 감안해 결정하기로 했다.

사모펀드의 경우 우선주(상환, 전환), 보통주, 장기회사채, 전환사채 등 금융수단을 활용해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고, PEF는 보통주 인수가 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금융위는 신속한 자금지원을 위해 산은 및 기은 내 별도 전담 데스크를 설치했으며,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관련단체와 공동으로 기업에 대한 설명자료를 배포하기로 했다.

조세일보 / 최정희 기자 jhid0201@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