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급변동한 올해 1분기 국내 기업들이 영업이익의 절반가량을 환차손으로 날린 것으로 분석됐다.

LG경제연구원 진석용 책임연구원은 16일 `한국 기업의 환위험 수위' 보고서에서 641개 비금융기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률은 2004년 9.81%에서 2008년 6.04%, 올해 1분기 3.86%로 줄어들었다.

외환 관련 손익률은 2007년 -0.12%, 2008년 -1.68%, 올해 1분기 -1.78%로 마이너스 폭이 커졌다.

지난 1분기는 외환 관련 손해율이 영업이익률의 46.1%에 달했다.

예컨대 영업으로 100원을 벌었다면 외환 때문에 46원을 잃어버린 셈이다.

외환 관련 손익 가운데 현금이 실제로 유출입되는 외환차손익률은 2007년 이전까지 ±0.1% 안팎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0.65%를 기록했고, 올해 1분기에도 -0.38%였다.

영업이익의 약 10%에 해당하는 현금이 나라 밖으로 새어나간 것이다.

진 연구원은 "업종, 외화 자산 및 부채 규모, 환위험 대응능력 등에 따라 외환 관련 손익도 기업별로 편차가 컸다"고 말했다.

이처럼 외환 관련 손실이 급증한 것은 환율이 크게 요동친 탓도 있지만 과거보다 기업들이 환위험에 많이 노출됐기 때문이라고 진 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는 "제조업의 경우 품목별 수출률이 1995년 23.1%에서 2007년 31.1%로 커졌고, 수입의존도도 같은 기간 18.2%에서 22.6%로 늘어나 환위험 가능성이 커졌다"며 "대외채무가 대외채권의 4배에 육박할 정도로 늘어난 것도 환위험을 가중시킨 원인"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내 기업들의 환위험 관리 능력은 대외무역 규모나 확장 속도와 비교하면 아직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표> 기업 영업이익률 및 외환 관련 손익률(%)
┌───────┬───┬───┬───┬───┬───┬───┐
│ │ 2004 │ 2005 │ 2006 │ 2007 │ 2008 │2009. │
│ │ │ │ │ │ │1분기 │
├───────┼───┼───┼───┼───┼───┼───┤
│ 영업이익률 │ 9.81 │ 7.79 │ 6.67 │ 7.01 │ 6.04 │ 3.86 │
├───────┼───┼───┼───┼───┼───┼───┤
│외환관련손익률│ 0.86 │ 0.39 │ 0.36 │-0.12 │-1.68 │-1.78 │
├───────┼───┼───┼───┼───┼───┼───┤
│순외환차손익률│ 0.13 │ 0.06 │ 0.11 │-0.00 │-0.65 │-0.38 │
└───────┴───┴───┴───┴───┴───┴───┘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