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증시가 반등함에 따라 시가총액 10조원 이상인 기업이 배로 늘어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가 연저점을 기록한 지난 3월2일에서 연중 최고를 기록한 지난 14일까지 모두 56% 급등하는 동안 시가총액 10조 이상인 기업도 9개에서 17개로 급증했습니다.

시가총액 10조원 클럽에 새로 진입한 기업을 살펴보면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하이닉스와 같은 IT주 또 신한지주와 우리금융 등 금융주의 선전이 두드러졌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최은주기자 ejchoi@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