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상위 0.1% 기업이 접대비 15% 지출

지난해 경기침체에도 기업들의 접대비는 크게 늘어 7조원을 돌파한 반면 기부금은 제자리걸음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세청이 한나라당 차명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들(법인 수 39만8천331곳)의 접대비는 7조502억원에 달했다.

기업 접대비가 7조원을 넘기는 처음이다.

기업 중에는 접대비를 복리후생비, 지급수수료 등으로 계산해 올리는 경우가 있어 실제 접대비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접대비는 기업 규모별로 큰 차이를 보여 수입액이 5천억을 초과하는 대기업의 경우 전체의 0.1%인 487곳이 전체 접대비의 15%(1조651억원)를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전체 기업의 48%인 수입액 5억원 이하의 소기업(법인 수 19만674곳)이 지출한 접대비는 지난해 전체 접대비의 8.4%(5천938억원)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기업 접대비는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기침체가 닥쳤는데도 2007년에 비하면 10.8%(6천855억원) 증가했다.

기업 접대비는 매년 증가 추세여서 2005년 5조1천626억원, 2006년 5조7천482억원에 이어 2007년 6조3천647억원에 달했다.

수조원이 투입된 기업들의 접대비는 술과 골프 접대가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 2월에는 건당 50만원 이상의 접대비를 지출하면 접대 금액, 장소 등 세부 내용을 기록해 보관하도록 한 `접대비 실명제'도 폐지됐다.

지난해 접대비가 약 7천억원 증가한 것과 달리 기업들의 기부금은 3조3천786억원으로 2007년에 비해 1.6%(535억원) 늘어나는 데 그쳐 대조를 이뤘다.

수입 규모별로는 5천억원 초과의 대기업들이 전체 기부금의 65%인 2조1천802억원을 냈고 5억원 이하의 소기업은 전체의 전체의 1.8%(613억원)를 기부했다.

그동안 기업들이 사회환원 차원에서 기부금을 지속적으로 늘려 법정기부금, 특례기부금, 지정기부금 등 전체 기부금은 2005년 2조4천703억원, 2006년 2조7천956억원, 2007년 3조3천251억원으로 늘었다.

차명진 의원은 "지난해 전반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기업들이 투자와 고용 확대를 통해 생산력을 키우기보다 접대비를 늘리는 것에 더 신경을 쓴 것 같아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kak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