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이 삼성 비자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삼성화재에 기관주의 조치를 내렸습니다.

황태선 전 대표이사 등 삼성화재 전.현직 임직원 5명에 대해서는 정직이나 감봉 등의 문책을 요구했습니다.

금감원은 지난해 상반기 삼성화재의 보험금 횡령 혐의에 대해 검사에 착수, 대법원이 최근 유죄 확정 판결을 내리자 징계를 결정했습니다.

황 전 대표는 1999년 6월부터 2002년 11월까지 미지급 보험금 9억8천여만 원을 횡령해 비자금으로 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6월 황 전 대표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확정한 바 있습니다.<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