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 채권추심.주가연계증권 불만 많아

금융시장 불안과 경기 침체의 여파로 올해 들어 금융 소비자들의 민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접수된 민원은 3만9천793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30%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금융권역별 민원을 보면 보험은 2만422건으로 32.3% 늘어났다.

보험사의 보험상품 판매와 관련한 민원이 70.9% 증가한 6천341건이었다.

보험사들이 주식이나 채권 등에 보험료를 투자하는 변액보험의 수익성을 강조하며 팔았지만, 수익률이 낮자 기존에 낸 보험료를 되돌려달라는 가입자들의 요구가 많았다.

일부 보험사가 이직한 설계사에게 미리 지급한 판매 수당을 환수하는 과정에서도 민원이 발생했다.

은행과 비은행권(보험.증권사 제외)의 민원은 1만7천86건으로 27.1% 증가했다.

대출 만기 연장이나 대출 승계 때 가산 금리의 부당 인상 등 대출과 관련한 민원이 5천213건으로 119.2% 급증했다.

카드사의 부당채권 추심에 대한 민원은 작년 상반기 240건에서 올해 상반기 333건으로 많아졌다.

증권.자산운용사에 대한 민원은 2천285건으로 32.1% 늘어났다.

부적절한 거래 권유와 임의 매매 등 선물.옵션과 관련한 민원, 주가연계증권(ELS) 판매 때 중도상환 조건에 대한 불충분한 설명이나 기준가격 산정 방식에 대한 민원이 발생했다.

최근 ELS 조기상환을 못 해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해당 증권사를 상대로 소송을 낼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ELS에 대한 민원은 작년 하반기 134건에서 올해 상반기 173건으로 늘어났다.

금감원이 상반기에 처리한 민원 3만8천984건 중에서 민원인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경우는 33.2%였다.

상반기 금감원의 금융상담 건수는 14만3천396건으로 28.5% 증가했다.

금감원은 "민원이 줄어들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영업 실태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kms123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