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2004-2008년 항우울제 처방자료' 분석
여성이 남성의 2배…노년층 환자 증가세 확연


우울증 환자가 늘어나면서 최근 5년새 우울증 치료제인 '항우울제' 소비량이 50% 이상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의 항우울제 소비량이 남성의 소비량보다 2배 가량 많았고 노년층의 항우울제 복용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6일 연합뉴스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입수한 '2004∼2008년 우울증 환자 항우울증 진료실적'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 우울증 환자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6천820만여회로 2004년의 4천480만여회에 비해 52.3% 늘어났다.

투여횟수는 환자가 약을 복용하는 횟수를 뜻하는 것으로, 병원에서 하루 세번 먹는 약을 3일치 처방하면 처방건수는 한건으로 계산되지만 투여횟수는 9회가 된다.

1회 투약량이 같다고 했을 때 투여횟수가 늘었다는 것은 항우울제 소비량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별로는 남성보다는 여성이 우울증 치료제를 더 많이 복용했다.

여성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2006년 처음으로 남성 투여횟수의 두배를 넘기 시작해 지난해에는 남성의 투여횟수보다 무려 2.17배나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70세 이상 환자의 투여횟수가 크게 늘면서 2004년 전체 12.7%에 불과했던 이 연령대의 투여횟수 비율이 지난해에는 17.9%를 기록했다.

이는 노인 우울증 환자가 크게 늘고 있음을 의미한다.

항우울제를 가장 많이 복용하는 연령층은 50대였다.

지난해 50대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1천506만6천회로 연령대별 최다였고 투여횟수의 비율은 22.1%였다.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50대는 사교육비 등으로 경제적 부담이 큰데다 직장에서도 정년퇴직을 맞는 시기여서 이 연령대에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환자가 많이 발생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10대의 우울증 치료제 투여 비율도 늘어 노년층을 제외한 대부분 연령대의 투여비율이 감소했던 2008년을 제외하고는 증가 추세를 보였다.

다만 경제적으로 왕성하게 활동할 시기인 30-40대의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매년 감소했다.

이밖에 과거 정신과 진료 환자들이 주변의 차별적 시선 때문에 원내 처방을 선호했던 것과 달리 최근 5년 동안에는 약국에서 치료약을 처방받는 원외처방 비율이 늘어나 2004년 전체 12.6%에서 지난해 15.8%로 증가했다.

서울대병원 신경정신과 권준수 교수는 "우울증으로 병.의원을 찾는 분들이 부쩍 늘어나면서 항우울제 소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항우울제의 부작용이 감소하면서 약물치료가 늘어난 것이 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한양대 구리병원 정신과 박용천 교수는 "방치됐던 우울증 환자들이 치료망 안으로 들어오면서 항우울제 소비가 크게 증가했다"면서 "좀 더 많은 환자들이 제때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사회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자료는 2004-2008년 심평원에 접수된 전국 병.의원 진료비 명세서 가운데 우울증을 주요 병명으로 기재한 명세서 중 5종류의 항우울제 치료약을 처방한 명세서를 골라 분석 대상으로 삼았으며 항우울제 투여횟수는 모든 우울증 진료환자가 항우울제를 투여한 횟수를 합산해 산출했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edd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