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원 주식부자는 '55명'‥삼성가 압도적 1위

이건희 삼성 전 회장은 6월말 현재 본인 명의의 비상장사 보유지분 2조9887억원을 보유하고 있어 가장 많은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전 회장은 상장사 주식도 가장 많이 보유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매출 1000억원이 넘는 비상장사의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지분가치를 공정가치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비상장사의 보유주식 지분가치 평가액이 1000억원을 넘는 주식부자가 55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조사 결과 비상장사의 보유 주식지분 평가액이 1조원을 넘는 주식부자는 이건희 전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2명이었다.

이 전 회장은 삼성생명 지분 20.76%(415만1918주)를 비롯해 삼성에버랜드 9만3000여주, 삼성종합화학 55만3000여주 등의 비상장사 주식을 보유해 평가액이 2조9887억원에 달해 1위를 차지했다.

또 이 전 회장은 삼성전자 등 상장사 지분가치도 지난 17일 종가 기준으로 3조5000억원을 기록, 비상장사 주식지분을 합칠 경우 개인 명의의 주식자산이 6조5000억원대에 달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SK C&C 지분 44.5%(2200만주)와 SK해운 등의 비상장사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최 회장이 보유한 이들 회사의 지분가치는 1조38억원으로 평가돼 이 전 회장 다음으로 많은 주식자산을 보유하고 있었다.

미래에셋그룹의 박현주 회장과 교보생명그룹의 신창재 회장은 9495억원과 7537억원을 기록해 나란히 3, 4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가 6934억원으로 5위,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이 6548억원으로 6위, 장평순 교원그룹 회장이 6327억원으로 7위,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이 4937억원으로 8위, 최진민 귀뚜라미그룹 회장이 4516억원으로 9위를 기록했다.

인터넷 게임업계의 선두주자인 넥슨홀딩스 김정주 대표의 비상장회사 주식 평가액이 4332억원에 달해 10위를 차지해 대기업 출신 부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점도 주목된다.

한편 대기업 가문별로는 이 전 삼성그룹 회장과 이재용 전무,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2595억원),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 등 삼성가 4명이 보유한 비상장사 주식지분 가치가 4조1590억원에 달해 가장 많았다.

이밖에 정유근 대양상선 대표이사(2842억원),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2701억원), 김영춘 서해종건 회장(2220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대표이사(2193억원) 등 중견기업 CEO들이 비상장사 주식부호 상위권에 올랐다.

경영승계를 앞둔 재계 2세들 중에서는 이 전 회장의 장남 이재용 전무가 가장 많은 비상장사 주식자산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준용 대림그룹 명예회장의 장남 이해욱 대림산업 대표이사(2727억원), 故 설원량 대한전선그룹 회장의 장남 설윤석 대한전선 상무(216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은 이 전 회장의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전무가 가장 많았고,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 최기원 씨(2369억원), 이 전 회장의 차녀 이서현 제일모직 상무(2174억원) 순으로많았다.

재벌닷컴 관계자는 "이번 비상장사 주식지분 평가는 회사별 2008 회계연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공정거래법에 따른 공정가치 또는 순자산가치를 근거로 기업별 주당가치를 산출한 뒤 개인별 보유주식수를 곱해 평가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최정희 기자 jhid0201@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