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주식펀드는 `마이너스' 전환

삼성전자의 2분기 깜짝 예상실적 발표로 국내 주식형펀드의 수익률이 3주째 플러스(+)를 기록했다.

그러나 해외 주식형펀드는 미국 고용지표에 대한 실망으로 3주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11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10일 기준으로 설정액 10억원 이상인 450개 일반주식형펀드의 주간 평균 수익률은 1.72%를 기록했다.

중소형주가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중소형주펀드(18개) 수익률은 1.02%로 낮았다.

코스피200인덱스펀드(104개)와 배당주식펀드(33개)는 각각 1.40%, 1.31%의 수익률을 냈다.

한 주간 시가총액 상위의 초대형주와 IT, 자동차 관련 투자 비중이 높은 펀드가 주간 성과에서 상위권을 차지햇다.

'알리안츠Best중소형증권투자신탁[주식](C/B)'는 중소형주의 상대적 약세에도 3.66%의 주간 수익률로 가장 높았다.

이 펀드가 투자한 S&T중공업, 기아차, 다음, 에스에프에이 등 종목이 강세를 나타낸 영향이다.

'하나UBS IT코리아증권투자신탁 1(주식)Class A'가 3.34%, '한국투자셀렉트가치증권투자신탁 1(주식)(A)'은 3.23%로 뒤를 이었다.

해외 주식형펀드의 주간 평균 수익률은 -3.77%를 기록해 3주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하반기 경제 회복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한풀 꺾이며 에너지, 기초소재 섹터가 약세를 보였고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고 높아지면서 신흥국 주식펀드도 저조한 성과를 보였다.

러시아펀드(19개) -9.65%, 인도펀드(25개) -7.96%, 브라질펀드(19개) -6.44%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중국펀드(116개)는 -1.72%로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PCAChinaDragonAShare증권투자신탁A- 1[주식]Class A'가 4.07%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CHINA2.0본토증권자투자신탁 1[주식](A)', '미래에셋China A Share증권자투자신탁 1(H)(주식)종류A', '푸르덴셜중국본토증권자투자신탁H(주식)A'가 2%대로 뒤를 따랐다.

중국 본토펀드의 강세가 두드러진 한 주였다.

채권시장이 미국 국채금리가 하락한 가운데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동결, 통안채 입찰 호조, 외국인의 국채선물 순매수로 강세를 보이면서 채권형 펀드는 일반채권펀드(44개) 0.19%, 우량채권펀드(17개) 0.23%, 하이일드채권펀드(11개)는 0.15%, 일반중기채권펀드(18개) 0.21% 등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일반주식혼합펀드(72개)와 일반채권혼합펀드(207개)는 각각 0.92%와 0.64%의 주간 평균 수익률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곽세연 기자 ksye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