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들어 수박값이 지난해 보다 30% 안팎으로 오르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무더위가 일찍 찾아오면서 경남과 전남, 충청권 등 주요 산지에서 비닐하우스 수박의 출하 시기가 지난해보다 앞당겨져 수박이 벌써부터 동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이달 중순부터는 노지 수박이 출하될 예정이지만, 출하 직전에 일조량이 좋지 못하거나 집중호우 등이 발생하면 작황이 매우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수박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5일 농수산물유통공사 가격정보에 따르면 수박 상품(上品) 한 통의 소매가격은 1만4869원으로 한 달 전 1만1084원에보다 34.1%나 올랐다. 지난해 같은 기간인 1만2046원에 비해서는 23.4%나 오른 것이다.

신세계 이마트에서는 현재 수박 한 통(이하 8㎏)이 1만1200원 안팎에 판매되고 있어 지난해보다 20~30% 올랐다. 홈플러스에서도 1만2640원으로 지난해 1만400원보다 21.5% 비싸졌다.

대형마트의 경우 산지직송 비율이 90% 이상이어서 아직은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다. 하지만 이미 주요 산지에서 출하량이 대부분 소진된 상태인 데다 초복을 앞두고 수요는 더욱 늘 것으로 보여 공급부족이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마트 업계는 비닐하우스 수박 출하가 지난해보다 앞당겨져 앞으로 최소한 1~2주 가량은 수박 가격 폭등과 물량 기근을 겪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 소매점들도 최근 치솟은 도매가격이 반영되면서 가격이 더욱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