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떠난다"…1박2일형 가방 '불티'

'1박2일형' 가방이 불티다. 불황과 신종플루가 겹치면서 국내여행으로 눈길을 돌린 바캉스족이 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 가방 브랜드 샘소나이트, 만다리나덕 등의 소형 가방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브랜드별로 26~48%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샘소나이트'의 경우 이 기간 동안 전체 매출은 2% 신장했지만, 20인치 이하 소형 가방군은 지난해보다 26%나 뛰었다. '만다리나덕'에서는 백팩과 힙색 등 소형 가방군이 잘 팔렸다.

패션 잡화 브랜드군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MCM과 빈폴, 쥬시꾸뛰르, 나인웨스트, 빈폴 등에서 판매하는 가벼운 가방류는 브랜드별 신상품 소진율이 60~70%에 달할 정도다.

이 같은 현상을 감지해 현대백화점이 명품 브랜드 '가이거'와 손잡고 만든 2만9000원짜리 에코백도 이미 50%의 소진율을 보이는 등 반응이 좋다.

현대홈쇼핑이 운영하는 H몰에서도 나일론 소재로 가볍게 들 수 있는 '베네통 에코백'이 이달 들어 H몰 백화점관 패션잡화 매장에서 가장 많은 조회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대백화점 신재윤 핸드백 바이어는 "올여름 큰 가방이 필요한 해외 및 장기여행보다는 국내 근교 여행을 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져 1박2일형 가방이 인기"라며 "휴가 짐을 쌀 때 부담없이 구입할 수 있는 에코백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