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개그맨 유재석과 함께 삼계탕을 먹고 싶은 소비자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애경 AK플라자가 지난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 회원 5047명을 대상으로 홈페이지에서 '복날 보양식을 가장 같이 먹고 싶은 연예인'(주관식)을 물어본 결과 7.3%(369명)가 개그맨 유재석을 꼽았다고 5일 밝혔다.

뒤를 이어 이승기, 강호동, 김태희, 이효리, 장동건 순이었다.

복날에 '보양식을 가장 잘 챙겨 먹을 것 같은 유명인사'에는 강호동이 22.3%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윤석, 조형기, 박명수, 김구라 등이었다.

또 설문에 참여한 회원들은 '올 여름 가장 먹고 싶은 건강 식품'으로 삼계탕(69.9%)을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추어탕, 보신탕 순으로 대답했다.

한경닷컴 김은영 기자 mellis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