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금융계좌 등 가압류..협력업체도 손배소 준비

쌍용자동차가 노조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낸 데 이어 노조의 점거농성을 지원하는 이른바 '외부세력'을 고소하는 등 노조를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다.

협력업체들도 노조의 점거농성으로 인한 간접 피해를 보상받기 위한 소송 준비에 착수했다.

쌍용자동차는 금속노조 정갑득 위원장 등 '외부세력' 62명을 건조물 침입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평택경찰서에 고소했다고 5일 밝혔다.

외부인 62명은 정 위원장 등 금속노조 소속 24명과 민주노총 배성태 경기본부장 등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반대, 서민경제 살리기 범경기도민대책위원회'에 참여한 단체 회원 38명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들은 회사 관리인의 허락 없이 무단으로 공장에 들어와 회사 업무를 방해한 외부세력"이라며 "이를 입증할 증거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고소된 62명 중 대부분은 현재 공장 안에서 점거 농성에 참여하지 않고 공장 밖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적절한 시기에 이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쌍용차는 또 점거농성 중인 노조원 190명에 대한 5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면서 채권 확보를 위해 노조 금융계좌와 한상균 지부장 등 노조 간부 9명의 임금을 가압류했다.

쌍용차는 조만간 9명 외에 노조 대의원 이상 간부 60여명의 임금채권에 대해서도 가압류 신청을 할 방침이다.

아울러 불법행위가 확인된 파업 참가자 전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한편 가압류 신청 대상을 임금채권뿐 아니라 퇴직금, 부동산, 전세금, 자동차, 가전제품 등 전 재산으로 확대할 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점거농성으로 회사의 피해가 갈수록 불어나는 만큼 파업 참가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계속해서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불법 행위가 확인된 노조원 70명에 대해 폭력행위, 재물손괴, 건조물 침입, 업무방해, 퇴거 불응 등 혐의로 여러 차례에 걸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쌍용차 협력업체들도 점거농성 중인 노조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준비 중이다.

240여개 협력사가 참여하는 쌍용차협력사협의회의 최병운 사무총장은 "지난주 협력사 사장 20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임시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쌍용차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며 "손배소는 다음주까지 피해액을 산출한 뒤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차는 지난 3일 오후 5시와 7시, 9시 등 세번에 걸쳐 방송차량을 이용해 "불법파업을 지속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며 파업을 철회할 경우 최대한 배려하겠다"는 내용을 방송, 노조원들을 압박했다.

(평택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wyshi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