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올해 상반기 세계적인 자동차 수요 감소로 수출 실적이 부진했지만 해외 공장에서 생산ㆍ판매한 물량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공장에서 전략형 모델 등을 만들어 인근 시장에 파는 방식이 국산차를 배에 선적해 수출하는 것보다 더 일반적인 해외판매 전략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해외에 생산법인을 두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올 상반기 해외공장에서 만들어 판 자동차 대수는 82만3천5대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8.9% 늘어난 것으로 반기별로 따지면 역대 최대의 해외 생산량이다.

특히 선진시장뿐 아니라 신흥시장에서도 자동차 수요가 줄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상반기 해외 판매량이 19.4% 감소한 점을 감안하면 현지 생산량 증가 폭은 괄목할 만한 수준이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상반기 국외 판매량 중 해외 생산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53.2%에 이르며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전체 해외 판매량 중에서도 절반에 가까운 46.1%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나라 완성차 회사 이름을 내걸고 각국에 세워 놓은 공장들이 국내 자동차 업계의 해외 판매를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현재 현대차는 미국과 중국, 인도, 터키, 체코 등 5개국에, 기아차는 중국과 슬로바키아 등 2개국에 현지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여기에 기아차 조지아 공장이 내년 초에 본격 조업을 시작하면 해외 생산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완성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는 해외 생산을 통해 현지 판매를 강화하는 전략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중국과 인도 등 자동차 수요가 유지되는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가 선전하고 있는 점도 현지 생산량이 늘어난 배경"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