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에 "공장 비워라" 통보…경찰에도 협조 요청

법원이 3일 노조의 점거농성 43일째인 쌍용차 평택공장을 회사 측에 돌려주기 위한 강제집행 절차에 착수했다.

수원지법 평택지원은 이날 노조에 '점거농성을 풀고 공장을 인도하라'는 계고장 내용을 통보하는 한편 경찰에는 강제집행에 협조할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법원은 계고장을 통보한 만큼 노조 측에 2주 정도 공장을 비울 시간을 주고 그 이후에도 자진 퇴거하지 않을 경우 경찰의 협조를 받아 강제 집행할 방침이다.

평택지원 집행관과 사측 관계자 등 5명은 이날 오후 4시께 평택시 칠괴동 쌍용차 공장을 방문했으나 노측의 거부로 계고장을 전달할 수 없자 오후 7시30분께 정문 앞 간판에 법원의 가처분결정 내용을 알리는 A4용지 5장 분량의 게시물을 부착하는 것으로 계고장 통보를 대신했다.

계고장에는 '채권자와 채권자의 허락을 받은 자가 공장 토지 및 건물을 출입하거나 이를 사용하는 업무를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해 강제집행 절차가 개시됐음을 알렸다.

평택지원 집행관은 "강제 집행을 위한 계고장 통보는 이번 한 차례로 그친다"면서 "강제 집행을 위해 오늘 우편으로 경찰에 협조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정당한 점거파업 중이기 때문에 (퇴거 목적의) 계고장을 받을 이유가 없다.

이의 신청을 준비하고 있으며 방법과 시기는 변호사와 상의해 결정하겠다"고 했다.

쌍용차 사태를 수사중인 경기경찰청 수사본부 고위 관계자는 "협조 공문을 아직 법원으로부터 받지 못했지만 협조 요청이 온다면 사회적 여론과 공장 여건, 회사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권력 투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연합뉴스) 이우성 우영식 기자 gaonnu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