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현장 포커스]'신당 e-편한세상'‥초역세권ㆍ에너지 절약형 '매력'

대림산업은 서울 중구 신당6동 45 일대를 재개발하는 지역에 지을 아파트 '신당 e-편한세상'에 대해 8일부터 청약을 받는다.

신당 e-편한세상은 지하 2층,지상 15층 15개동에 895세대로 구성되는 대규모 단지다. 조합원분 518세대와 임대 158세대를 제외한 219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전용면적 기준 분양세대 수는 △59㎡A 53세대 △59㎡B 24세대 △84㎡A 및 84㎡B 각각 17세대 △84㎡C 18세대 △118㎡A 72세대 △118㎡B 12세대 △147㎡ 6세대 등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800만원 선이다. 모든 세대를 발코니 확장형으로 설계해 분양가에 포함시켰다. 특히 동 및 층에 따라 가격 차등을 뒀으며 118㎡A형의 경우 무려 17가지로 가격이 세분화돼 있다.

신당 e-편한세상은 지하철 5,6호선 환승역인 청구역에서 50m쯤 떨어진 초역세권 아파트라는 게 우선 매력이다. 지하철 2,6호선 환승역인 신당역도 걸어서 10분 거리다. 트리플 역세권 아파트인 셈이다.

[분양 현장 포커스]'신당 e-편한세상'‥초역세권ㆍ에너지 절약형 '매력'

서울 강북 도심과 강남을 연결하는 버스노선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2011년께 분당선 연장구간(왕십리~선릉)이 개통되면 강남으로 오가는 길이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신당 e-편한세상이 들어서는 중구 신당동 및 주변의 금호동,왕십리는 대규모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는 곳이다. 신당동은 6개 구역(6~11구역)으로 나뉘어 2012년께는 800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또 왕십리 뉴타운과 금호동 재개발 구역(13~20구역)에도 각각 500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서 대규모 아파트촌으로 탈바꿈된다.

대림산업은 신당 e-편한세상을 국토해양부의 건물에너지 절약 설계기준에 따른 표준주택 대비 냉난방 에너지량(확장형 평면 기준)을 평균 40%까지 절감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형 아파트로 시공한다고 밝혔다. 단열이 취약한 최상층 세대 지붕과 최하층 세대 바닥의 단열재 성능을 강화하고 고성능 창호를 사용하는 방법 등으로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각 세대에서 배출되는 공기의 열을 재활용하는 폐열 회수형 환기시스템도 처음 적용된다.

대림산업은 이와 함께 신당 e-편한세상에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의 '레드 닷 어워드(red dot award) 2009 디자인상'을 수상한 전기제품군을 처음으로 적용한다. 실내 전기스위치,온도조절기,콘센트,월패드 등을 한 군데 모아 정사각형 모양으로 디자인한 장치다.

계약은 오는 21일부터 사흘간이다. 입주는 2011년 12월로 예정돼 있다. 모델하우스는 지하철 서울역 12번 출구에서 300m쯤 떨어진 갑을빌딩 옆에 마련돼 있다. (02)757-9700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