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매주 금요일 보내드리는 '펀드매니저에게 듣는다' 시간입니다. 이번주 투신권이 관심을 가진 종목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경제팀 신은서 기자 나와있습니다.

<기자>

이번주 투신권이 가장 많이 팔았던 종목은 SK에너지입니다.

SK에너지는 지난주에 이어서 매도 상위에 올랐는데 반대로 연기금에서는 순매수했습니다.

삼성이미징과 현대차, KCC 등은 연기금과 투신권이 동시에 매도했습니다.

그 밖에 지난주에 이어서 매도 상위에 잡힌 종목으로는 삼성이미징과 두산, 두산중공업, 현대제철 등이 있습니다.

매수 종목은 연기금과 투신권 움직임이 비슷했습니다.

신한지주와 포스코 하이닉스 OCI KT 기업은행 SK텔레콤 하나금융지주 등 투신권이 산 종목은 연기금 상위에도 올랐습니다.

KB금융과 신한지주, 삼성전자, 하이닉스, OCI, SK텔레콤, 하나금융 등은 지난주에도 매수 상위에 올랐던 종목입니다.

코스닥은 지난주에 매수했던 태웅을 이번주에는 가장 많이 팔았습니다.

또 용현BM과 한국정밀기계, 평산 등은 2주 연속 순매도 됐습니다.

현진소재와 SK브로드밴드 평산은 연기금도 순매도한 종목입니다.

반면 한국정밀기계와 다음은 투신권은 팔고 기금에서는 순매수했습니다.

매수 상위 종목은 CJ오쇼핑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또 지난주에 이어 포휴먼과 메가스터디, KH바텍 등도 매수 상위에 올랐습니다.

<앵커>

지난달부터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의 주식운용본부장으로부터 하반기 증시 전망을 점검해 보고 있습니다.

이번주에는 고준호 신한비앤피파리바자산운용 CIO와 강선식 우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을 만났다고 들었습니다.

CIO와 운용본부장이면 전체 펀드 운용을 총괄하는 입장인데, 하반기 시장은 어떻게 보았나요.

<기자>

실적을 확인하면서 점진적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유로는 공통적으로 국내외 경기 회복기조를 꼽았습니다.

투자심리도 개선되고 있고 기업 실적도 상반기보다 좋아질 것이란 설명입니다.

특히 우리자산운용은 현재 우리 증시가 다른 시장보다(세계 평균) 20%나 디스카운트 돼 있다고 봤습니다.

자세한 설명 직접 확인해보시죠.



<인터뷰> 고준호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CIO

" 하반기 지수는 상방으로 20% 업사이드 포텐셜, 하방으로는 10%의 리스크 요인이 있다고 봅니다. 따라서 크게 보면 점진적인 '상승'으로 보고 있습니다. 코스피 1400포인트 레벨에서 횡보장세였습니다. 이 기간동안 상당 부분 수익 실현이 됐고 새로운 현금도 유입됐습니다. 이후 지표를 확인하면서 단계적 상승장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선식 우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 우리 증시를 매크로로 보면 상반기에 많이 올라 부담스런 부분도 있지만 나무로 보자면 기업들의 실적이 상당히 양호합니다. 2분기 실적도 양호하고 3분기에도 큰 폭으로 기업 이익 성장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같은 상승추세가 상당부분 이어질 것으로 봅니다."

<앵커>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군요. 하지만 수급을 포함해 리스크 요인은 없나요.

<기자>

우선 부정적 요인으로는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물가와 금리인상을 꼽았지만 큰 문제는 안 될 것이란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우리자산운용은 증시 부정 변수로 우리 증시가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만큼 글로벌 경기 회복이 지연될 경우 우려된다고 봤습니다. 또 원자재 가격 상승과 최근의 원화 절상 추세를 꼽았습니다. 원달러 환율이 1150원선 마지노선 이하까지 내려갈 경우 기업 경쟁력 악화가 우려된다는 설명입니다.

수급은 기관의 대기매수세와 외국인 동향을 볼 때 풀릴 것 같다고 봤습니다. 직접 확인해보시죠.

<인터뷰> 강선식 우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 펀드는 환매할 사람은 다 한 것 같고 신규 자금도 계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펀드플로는 전반적으로 EVEN인 상황(균형이 맞춰진 상황)입니다. 외국인은 투자가들은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형성되는데 우리나라는 경기 민감도가 높은 만큼 업종 대표주를 중심으로 매수세를 이어갈 것으로 봅니다. 국민연금이 지난해 4분기 주가 급락시 대규모 매수했던 부분 이익 실현을 상당부분 진행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 보험사를 중심으로 대기 매수세가 상당히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앵커>

그럼 어떤 업종을 사야 하나요.

<기자>

상반기에는 경기 회복에 대한 전망이 반반였기 때문에 정부정책주가 안전하다고 봤습니다.

하지만 현재는 경기 회복 전망에 대해 어느정도 의견이 수렴되면서 경기 민감주에 주목하라고 설명했습니다.

자동차와 IT업종을 공통적으로 꼽았습니다.

최근 구재상 미래에셋자산운용 대표도 이 업종들을 추천하더군요.

또 신한BNP파리바운용은 경기회복속도를 감안해 철강과 화학업종에도 주목하라고 설명입니다.

시각이 엇갈렸던 부분은 금융주입니다.

직접 확인해보시죠.

<인터뷰> 고준호 신한BNPP운용 CIO

" 금융주는 은행들의 자금 조달 부분에 이슈가 많습니다. 증자 등으로 인해 조정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강선식 우리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

"순이자마진이 2분기에 바닥을 찍고 돌아서는 게 확인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은행주도 상승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 외 코스닥은 그동안 급등했기 때문에 조정을 예상했습니다.

또 그동안 모멘텀 없이 가격이 급등한 제약업종과 수주에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조선업종은 하반기에 조심스럽게 접근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앵커>

네 수고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신은서기자 es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