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소상공인들을 살리기 위해 울산의 시민단체들과 중소상인들이 손을 잡았습니다.

시민단체 3곳과 재래시장조합 등 16곳은 울산 소상공인살리기네트워크를 출범시키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앞으로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의 무차별 출점을 규제하는 법안 마련을 위한 서명운동과 캠페인을 벌일 예정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유미혜기자 mhyu@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