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평균연령이 높아지면서 요즘엔 퇴직 후에도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정부가 이런 분들을 돕겠다고 나섰습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기업에서 20년 가까이 근무하다 퇴직한 김영욱 씨.

이후 새로운 일거리를 찾았지만 무엇부터 챙겨야할지 막막하기만 했다고 하소연합니다.

<인터뷰> 김영욱/퇴직 후 창업자

"창업을 하려고 하니까 제일 걸리는 것이 사무실 어디에 둘 것이며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또 직원문제, 정부에서 어떤 지원책이 있는지, 어떻게 영업을 해야하고 세무관계나 이런부분에서..."

김 씨처럼 창업을 하려해도 방법을 몰라 어려움을 겪는 퇴직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6.25전쟁 이후 10년 동안 폭발적으로 늘어났던 이른바 베이비붐 세대가 퇴직하기 시작하면서 퇴직 후 창업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퇴직자를 위한 맞춤형 창업교육을 개발하고 지원자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의준 중기청 소상공인정책국장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는 창업에 필요한 교육을 제공하고 단계별로 사업기획서를 만드는 것부터 정부자금을 활용하는 방법까지 무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겠다."

또 정책토론회를 열어 각계각층의 의견도 수렴했습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아이템 선정부터 자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김진수 중앙대학교 교수

"정부 차원에서 체계적인 창업에 대한 교육이나 자금 지원정책, 성공적인 사례를 많이 개발해 퇴직자들이 보다 쉽게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승필 기자> 전문가들은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정부의 제도지원 뿐 아니라 은퇴는 또 다른 시작이라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WOW-TV NEWS 이승필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승필기자 sp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