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銀, 10번째 사모펀드 눈앞
투자대상ㆍ시기 보면 탄력 운용, 50명 내외 소규모 2~3개월 짧게 굴려
부자들 찾아와 "사모펀드 조성" 요청
[부자들의 사모펀드] 은행 PB센터가 '계주'…목표수익률 내면 청산해 분배

올해 초 서울 마곡지구 개발로 토지보상금 100억원을 받은 김홍연씨(가명 · 57).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던 김씨는 최근 거래하고 있는 은행 PB센터 팀장으로부터 '사모펀드'에 대한 투자설명회 초청을 받았다. 설명회에 가보니 자신과 비슷한 규모의 재산을 갖고 있는 사람이 30명 정도 모여 있었다.

설명회에선 증권사 애널리스트가 나와 하반기 주식시장을 비롯한 경제상황 전망을 자세히 브리핑했다. 이어 PB팀장이 '사모펀드' 설립 취지와 향후 운영 방안을 소개하고 마지막으로 사모펀드를 실제로 운용할 자산운용사의 본부장이 펀드 운용 제안서를 제시했다. 설명회가 끝나자 김씨는 그 자리에서 이 사모펀드에 1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하고 계약서에 사인했다. 함께 참석한 다른 고객들도 대부분 최소 1억원에서 많게는 10억원까지 넣겠다며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최근 부자들을 중심으로 사모펀드 조성 열풍이 불고 있다. 비슷한 자산 규모와 투자 성향을 가진 소수의 거액 자산가들이 자금을 모아 30억~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를 조성한 후 특정 자산운용사에 펀드 운용을 맡기는 투자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각 은행 PB센터는 일종의 '계주' 역할을 맡아 맞춤식 투자 상담을 제공한다.

이렇게 해서 조성된 사모펀드는 투자 대상을 입맛에 맞게 고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일반 투자자의 참여는 배제되고 5~49명의 소수 투자자들로만 구성돼 있기 때문이다. 투자자 취향에 따라 주식 기업어음(CP) 회사채 등 다양한 자산을 기초로 상품을 설계할 수 있다. 지난 5월 1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를 조성했던 한 은행 PB팀장은 "참여한 사람들의 성향이 비슷해 투자자 스타일을 실제 펀드 운용에 녹여내기가 쉽다"고 말했다.

운용 방식도 기존 금융회사가 판매하고 있는 주식형 펀드나 간접 상품 등과 다르다. 일단 자금을 모아놓은 뒤 경제 및 증시 상황을 봐가며 구체적인 투자 대상과 시기를 결정한다. 펀드 설계 구조도 달라 주식 편입 비율이 미리 정해져 있는 일반 펀드와 달리 0~100%까지 증시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

예컨대 상승장에서는 주식 비율을 급격히 높여 단기간 내 수익률을 끌어올릴 수도 있고 그 반대라면 펀드 자금을 모두 현금으로 보유해 투자를 아예 중단시킬 수도 있다.

이 같은 사모펀드 조성에 가장 활발하게 나서고 있는 곳은 국민은행이다. 이 은행은 지난 3월 초 고액 자산가 전용 사모펀드를 출시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9개의 사모펀드를 출범시켰다. 이들 사모펀드는 국내기업이 발행한 외화표시채권을 비롯해 물가연동 국채,생산유전 및 가스전,미국 금융주,한국과 중국의 우량 핵심주,인플레이션 지수 연계 상품,부동산 리츠 등에 집중 투자해 상당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국민은행 강남파이낸스 PB센터는 이달 중순 고액 자산가를 겨냥한 10번째 사모펀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할 사모펀드의 규모는 200억원으로 잡고 있다. 참여하는 투자자 수는 40명 이내로 제한된다. 펀드의 운용은 플러스자산운용 등 2곳에 맡길 예정이다. 포트폴리오는 하반기 경기회복이 얼마나 빠를 것인지에 초점을 맞춰 짜여졌다. 경기 민감주,녹색성장 관련 테마주,글로벌 구조조정에 따른 인수 · 합병(M&A) 관련 종목,에너지 관련 업종,증권업종 등 15개 종목으로 구성할 방침이다. 펀드 운용 기간은 2~3개월로 생각하고 있다. 목표 수익률은 연 15~20%다. 수익률이 실현되면 곧바로 펀드를 청산해 고객들에게 돌려줄 예정이다.

펀드 설정 이후 구체적인 운용은 시장 상황을 봐가며 투자자와 상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운용 내용은 PB센터에서 투자자에게 수시로 알려준다. 운용 재산이 바뀌면 곧바로 고객의 휴대폰이나 이메일로 통보해준다. 국민은행뿐 아니라 다른 시중은행과 증권사의 PB센터에도 강남 부자들을 중심으로 사모펀드를 만들어달라는 주문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 서초구에 사는 김영훈씨(가명 · 70)는 원자재 펀드가 유망할 것으로 판단해 지난달 초 은행 담당 PB를 찾아가 투자 방향까지 제시하며 관련 사모펀드를 조성해달라고 요청했다. 강씨는 당초 10억원가량을 투자하려고 했지만 사모펀드 구성 요건이 최소 30억원 이상이어야 한다는 점을 알고 평소 자신과 비슷한 투자 성향을 가진 투자자 4명과 함께 50억원을 모았다. 강씨와 투자자들은 펀드 이름까지 지었고 이 펀드는 지난달 중순부터 운용에 들어갔다.

김영규 국민은행 강남파이낸스 PB센터장은 "사모펀드는 투자자 수가 많지 않아 이상 징후 발생시 펀드 운용에 대한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어 고액 자산가들로부터 새로운 투자 수단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다만 사모펀드인 만큼 투자 리스크를 소수가 떠안아야 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