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5000여명 성황
[안티에이징 엑스포] "내 피부나이는 몇 살 일까"…여성들 '스킨 테스트' 받으려 장사진

개막 이틀째를 맞은 3일 '2009 안티에이징 엑스포'에는 전날에 이어 관람객 5000여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들은 생체나이 또는 치아나이를 무료로 측정해주는 부스에서 자신의 노화 정도를 측정해보고 해결책을 상담하는 등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또 안티에이징 상식퀴즈대회와 노익장 팔씨름대회에는 매회 100여명의 관람객이 참석해 건강검진권과 건강기능식품 등 푸짐한 경품을 타갔다. 한국경제신문 한국경제TV 한경닷컴 주최로 서울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4,5일에도 계속된다.
[안티에이징 엑스포] "내 피부나이는 몇 살 일까"…여성들 '스킨 테스트' 받으려 장사진


우승상품으로 50만원 상당의 건강검진권이 걸린 노익장 팔씨름대회에는 예선을 뚫고 참가한 남자 8명과 여자 6명이 힘을 겨뤘다. 3판2승제로 치러진 남자부 결승전에서 약 2분간의 '사투' 끝에 우승을 거둔 심재운씨(62)는 "어릴 적부터 운동을 즐겼다"며 "지금도 꾸준히 매일 1시간 이상씩 걷기와 조깅을 하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상담 · 측정 · 기념품 "모두 무료"=관람객들은 예치과 AG클리닉 메가성형외과 등에 들러 무료 건강상담을 받느라 여념이 없었다. 예치과는 치아변색과 치아나이 등을 첨단기기로 정밀하게 측정한 뒤 치아 안티에이징 방법에 대한 1 대 1 맞춤 컨설팅을 했다. 오전에만 300여명의 신청자가 찾아올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시중에서는 수십여만원이 드는 검사라는 게 예치과 관계자의 설명이다.

항노화 전문 AG클리닉은 노화의 주범인 혈중 유해활성산소를 무료로 측정해줬다. 아침부터 100여명이 찾아와 예약을 한 바람에 뒤늦게 부스를 찾아 측정을 받지 못한 관람객들로부터 가벼운 항의를 받기까지 했다. 김유수 원장은 "원장이 직접 현장에서 상담을 해준다는 것에 관심이 많았던 것 같다"며 "가능하면 행사기간 내내 최대 인원에게 무료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제품 샘플과 고급 기념품,시원한 음료 등을 나눠주는 부스에도 하루종일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안면거상 주름제거술과 모발이식 전문인 메가성형외과는 세안제와 자외선 차단제,두건,BB크림 등을 담은 화장품세트 기념품을 제공했다. 밝은세상 안과는 눈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는 냉찜질 팩을 나눠줬다. 또 바이엘코리아는 밴드와 포스트잇을 넣은 미니 구급함 100개를 기념품으로 내놨는데,오전에 동이 나자 부랴부랴 본사에 추가 지원 요청을 해야 했다.


◆건강도 챙기고 그림도 보고=이번 엑스포의 특별전시회로 열린 '자연 인간 생명과 욕망의 메시지'란 주제의 '코리아 아트쇼'를 찾은 관람객들은 건강 성애 화목 등을 표현한 밝고 화사한 그림들이 마음에 드는 듯 한참 동안 응시했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미술평론가 류석우씨는 "안티에이징 엑스포를 찾는 사람들의 수준이 높아서인지 미술을 보는 안목도 빼어나다"며 "미술관이나 화랑에서 여는 딱딱한 전시회보다 가벼운 마음으로 와서 즐겁게 보고 가는 모습에 '이런 게 대중 속에 녹아들어가는 참 문화이자 생활 속의 미술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관람객의 호평은 구매로 이어져 김옥희 '가을공원',홍성덕 '디지털 프린트',박현배 '믹스드 미디어' 등 5점의 그림이 팔려나갔다.


◆노화방지 전략은 뭘까=이날 6차례에 걸쳐 진행된 무료 건강강좌에는 매회 100~300명의 관람객이 찾아와 경청했다. 특히 이영진 차병원 노화연구소장은 '과학적인 노화방지 전략'이라는 주제로 식사, 운동, 스트레스 관리,의학적 치료 등 4가지 측면의 노화방지책을 소개해 수십명의 중장년층에게 질문 세례를 받았다.

한편 4일 오후 2시40분에는 안티에이징 요리경연대회가 열려 결선에 오른 5명이 마(산약),고구마,토마토,연근,다시마 등으로 만든 항노화 요리를 선보인다. 바이오쎈(대표 김지윤)은 경연대회 막간에 전복 및 웰빙떡을 무료 제공한다.

정종호/이관우/임기훈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