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작업이 본격 시작된다.

3일 산업은행 등에 따르면 다음주부터 약 한 달여간 실사를 진행한 뒤, 매각공고가 나갈 예정이다. 대우건설 매각을 위한 회계자문은 삼일회계법인, 법률자문은 법무법인 세종이 각각 맡았다.

대우건설 매각주간사인 산업은행과 노무라증권은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과 첫 회의를 갖고, 이같은 일정을 확정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다음주부터 매각을 위한 실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실사는 통상적으로 한 달에서 한 달반 가량 진행하며, 실사 종료후 매각공고가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각공고가 나가면 입찰참가의향서(LOI) 접수, 예비입찰, 정밀실사,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의 후속 일정이 진행된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