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는 '쌍용차 사태'와 관련해 29일 사업장별 4시간 부분파업, 다음달 1일 8시간 전면 파업을 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금속노조는 이날 오후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앞에서 정리해고 철회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어 사측이 공장 침탈을 통해 공권력 투입을 유발하고 있다며 이같이 예고했다.

금속노조는 파업을 예고한 29일과 다음달 1일 쌍용차 평택공장 정문 앞에서 쌍용차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조합원 상경투쟁을 벌일 계획이라고 했다.

(평택연합뉴스) 심언철 기자 gaonnur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