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의 에릭 슈미트 최고경영자(CEO)는 경제 위기의 최악 국면을 통과했으며 미국이 올 가을부터 회복기에 들어설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그는 프랑스 칸에서 개최된 라이온스 광고 페스티벌 연설을 통해 2010년을 낙관해 보는 것은 타당한 일이라면서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그는 미국의 실업수당 청구 지표가 바닥국면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며 절대 수치는 늘어나고 있지만 그 비율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쟁업체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출시한 인터넷 검색엔진 빙(Bing)의 기술 분석을 위해 구글측이 팀을 구성했다는 보도에 대해 슈미트 CEO는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 자신이 아직 이를 보지 못했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는 그러나 빙은 경쟁상대이며 이를 철저히 주시해 왔다며 MS가 우리가 하는 일을 분석하듯이 우리 역시 실제로 그들의 일을 조사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