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전 3시40분께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서 노사 대치 상황을 취재하던 연합뉴스 경기취재본부 김동규(30) 기자가 노조 측이 쏜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성 물체에 맞아 부상했다.

김 기자는 이날 쌍용차 본관 옥상에서 노사의 밤샘 대치를 취재하던 중 노조가 점거하고 있는 본관 뒤편 도장공장에서 쏜 것으로 보이는 금속성 물체에 맞아 머리 오른쪽 부분이 1㎝ 가량 찢어졌다.

김 기자는 부상 직후 평택공장에 비상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대에서 응급치료 후 평택 굿모닝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시술을 받았다.

(평택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