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원들이 공장을 점거하고 파업 중인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 한때 공권력이 투입됐다.

회사측이 제시한 구조조정 최종안을 노조가 거부한 직후 쌍용차(3,030 -1.62%) 임직원들이 공장에 진입하면서 노조원들과 충돌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26일 오후 5시15분께 사측 임직원이 진입해 파업 노조원들과 대치 중인 쌍용차 평택공장 안에 임직원들이 뚫어 놓은 울타리를 통해 6개 중대 600여명을 투입했다.

경찰은 곧바로 300여명을 1차 철수시킨 뒤 노조원들이 점거농성장인 도장공장으로 통하는 본관 뒤편에서 노조 선봉대 50여명.노조원 가족 20여명과 대치하다 오후 8시20분께 모두 철수했다.

앞서 쌍용차 임직원 3천여명은 오후 1시45분께 평택공장 정문 인근 기숙사 옆 쪽문을 통해 공장 안으로 진입해 본관을 장악했다.

이들은 당분간 본관과 그 주변에 밤낮으로 머물 계획이다.

직원들이 공장안으로 진입하자 파업 중이던 노조원들은 쇠파이프를 휘두르고 오수차와 휴대용 소화기를 분사하며 저항했다.

임직원들은 본관 앞을 장악하면서 지게차를 이용, 컨테이너로 봉쇄되어 있던 정문 차단벽을 해체했다.

쇠파이프를 든 노조원 300여명은 본관 진입을 막는 데 여의치 않자 인화물질이 보관된 도장공장으로 몸을 피했다.

도장공장 안에는 노조원 700여명(경찰추산)이 정리해고에 반발해 점거농성 중이다.

도장공장 옥상에 있던 노조원 20여명은 직원들과 용역경비원들에게 새총으로 볼트를 쏘기도 했다.

공장 진입과정에서 20여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경기도소방당국은 밝혔다.

회사측이 고용한 용역경비원 300여명도 공장에 들어가 정문과 울타리 주변에서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오후 7시10분께 공장을 방문한 민노당 권영길.이정희.홍희덕 의원과 정갑득 금속노조연맹 위원장 등 10여명은 용역경비원들이 정문을 통제하자 항의하기도 했다.

경찰은 공장 주변에 27개 중대 2천700여명을 배치해놓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경찰은 퇴거 불응, 불법 점거,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쌍용차 노조원과 금속노조원 등 10명을 연행해 조사 중이다.

쌍용차 이유일.박영태 법정관리인은 오전 11시께 정문 주차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력구조조정 최종안을 노조에 제안했다.

쌍용차는 정리해고자 976명 가운데 2012년까지 200명 범위에서 무급휴직 및 우선 재고용하고 450여명에게 희망퇴직 기회를 재부여하는 한편, 320여명에게 분사 및 영업직 전환을 통해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조는 "사측안은 모두 해고를 전제로 한 것이고 무급휴직은 3년간 무급으로 살라는 비현실적인 내용"이라며 "결국 모두 공장을 나가라는 소리"라고 사측안을 거부했다.

(평택연합뉴스) 최찬흥 심언철 기자 c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