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백화점들이 오는 26일부터 17일간 여름 정기세일에 들어간다.

23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 백화점과 AK플라자는 오는 26일부터 7월12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에 비해 세일 참여 브랜드가 70여개 늘어나 전체 브랜드의 76%가 할인판매에 나선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할인율은 10~50%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세일 참여 브랜드가 많아져 고객들이 체감으로 느끼는 할인폭은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세일에 맞춰 빈폴, 폴로, 자라 등 인기 브랜드들도 여름상품 재고 물량에 한해 30~50% 가격을 내린다.

이번 세일 기간에는 백화점별로 풍성한 기획 행사가 열린다.

롯데백화점은 전 점포에서 250여개의 품목을 최고 70%까지 할인판매하는 `창립 30주년 축하 쿨프라이스 상품전'을 연다.

또 스타시티점(6/26~7/2), 잠실점(7/3~9), 영등포점(7/10~16) 순으로 `한여름의 눈꽃 축제'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름 6m의 반원 형태 구조물에 인공 눈을 뿌리는 `눈 내리는 마을'을 만들어놓고 매시 정각부터 5분간 눈을 뿌려 고객들에게 시원한 느낌을 선사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7월 10~12일 `골든듀 대전'을 열고 보석.액세서리 전 품목을 20~60% 할인 판매한다.

압구정본점은 이달 26~28일 `구두/핸드백 대전'을 열고 지오앤사만사, 탠디, 러브캣, 만다리나덕 등 유명 구두와 핸드백 브랜드의 이월.재고 상품을 40~60% 할인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특별기획 경품행사로 전국 11개 점포 구매고객을 상대로 추첨을 통해 해외 휴양지 여행권(5명), 휴가비 100만원(5명), 특급호텔 여름패키지(8명), 워터파크 무료이용권(165명) 등 총 10가지 경품을 증정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세일 기간에만 판매하는 한정 특가 상품인 `바겐스타' 상품 물량을 작년에 비해 50% 늘렸다.

주요 상품으로는 잭앤질의 민소매원피스가 1만9천원, 르샵의 원피스가 3만9천원, 맨스타캐주얼의 마 재킷이 12만9천원(50개 한정)에 판매된다.

또 전 점포에서 `여름 상품 스타일대전'을 열고 관련 상품을 특가에 판매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EAST에서 피아자샘피오네, 무이, 미네타니 등을 할인판매하고, 명품관WEST에서는 `쥬시꾸뛰르 갤러리아 단독초대전'을 7월 3~7일 진행한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mi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