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지로 만든 드레스 패션쇼가 한국경제신문사 로비에서 열렸습니다.

엄진민, 김연우 디자이너가 만든 신문지 드레스는 신문이 지닌 딱딱한 이미지를 벗어나 '새로 탄생하는 생동감 있는 뉴스'를 형상화 했습니다.

이 행사는 오늘(6월 1일) 개국하는 '한경닷컴bnt뉴스(www.bntnews.co.kr)'를 축하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bnt뉴스는 한경닷컴이 만든 패션연예포털로서 컬렉션, 패션, 뷰티, 엔터테인먼트, 라이프 등 5개 분야 뉴스를 제공하게 됩니다.<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평정기자 pyu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