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KTF를 흡수한 통합 KT가 출범했습니다.

2012년에는 연간 매출 27조원을 달성할 것이라는 목표도 내놓았습니다. 김호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통합 KT는 2012년까지 매출 3조원 영업이익률 3%P, 그리고 가입자수를 7배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습니다.

계획상으로 KTF를 합병한 KT는 2012년 매출은 27조원, 영업이익률은 11.4% 그리고 유무선통합 가입자수는 210만명이 됩니다.

이를 위해 KT는 합병후 고객들에게 다양한 유무선 통합 상품을 내놓는데 주력할 계획입니다.

통합법인의 사업은 크게 홈기반과 개인 그리고 기업대상 등으로 나눴습니다.

홈기반 사업은 집전화 IPTV 등 개인사업은 휴대전화와 와이브로 등입니다.

기업 대상 사업의 경우 고객범위를 중소규모사업자 등으로 확대하고 IT인프라 뿐아니라 단말기 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하는 서비스 범위를 넓혔습니다.

이외 통합 KT는 그린IT와 부동산 등 부가사업 역시 강화하겠다며 철저히 수익 중심의 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췄습니다.

특히 합병에 맞춰 KT는 공기업적 잔재로 지적을 받던 직종과 직급을 없애고 호봉제 대신 성과를 기반으로 한 연봉자를 도입하는 내부 인사 혁신도 단행했습니다.

WOW-TV NEWS 김호성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호성기자 hs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