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이명박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잠시후 개막됩니다.

경제협력 방안과 함께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제주에 이성경 기자 나가 있습니다.

<기자>

한국과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잠시후 제주도 서귀포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개막됩니다.

지금 이 시각

이명박 대통령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오후 5시부터 시작되는

첫 전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에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그동안의 관계발전을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의 포괄적 협력관계를 위한

구체적 과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올초에 천명한

신 아시아 외교구상을 소개한뒤

양측이 경제는 물론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교류와 협력을 확대할 것을

제안할 예정입니다.

내일 오전에 열리는

2차 회의에서는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 등

범세계적인 이슈에 대해 협의합니다.

구체적인 협의 내용은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공개됩니다.

공동성명과 함께 양측은

투자협정 분야에서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 FTA를

체결합니다.

상품무역과 서비스 분야에서는

이미 FTA가 체결돼 있기 때문에

이번 투자협정 체결로

전 분야에서 FTA가 발효되는 것입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조속한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는 별도의 언론발표문도

채택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WOW-TV NEWS 이성경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