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출신 피터 스티클러 부사장
LG전자, 새 CHO에 외국인 영입

LG전자가 공석인 CHO(최고인사책임자) 부사장에 미국 출신인 피터 스티클러씨(사진)를 영입했다고 1일 발표했다.

스티클러 부사장은 미국 자동차 회사인 포드에 27년 재직한 것을 비롯해 여러 기업에서 모두 35년 동안 글로벌 인사 업무만 해온 베테랑이다. 세인트 존스대에서 사회학을 전공했으며 미시간주립대에서 '노동과 산업관계'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스티클러 부사장은 안토니오 고메스 상무,로렌스 스미스 상무 등 최근 CHO 조직으로 영입한 다국적 인재들과 호흡을 맞춰 인사 시스템을 글로벌 기업 수준으로 한단계 끌어올리는 임무를 맡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가 외국인을 CHO로 임명한 것은 두 번째다. 지난해 유니레버에서 영입한 레지날드 불 부사장은 부인의 건강 악화로 영입 9개월 만인 지난 3월 퇴임했다. CHO 자리가 비어 있던 지난 2개월여 동안은 불 부사장과 함께 근무해온 강돈형 탤런트 매니지먼트팀장(전무)이 직무대행을 맡아왔다.

LG전자는 2007년 12월부터 외국인 임원 영입에 주력하고 있다. 본사 최고경영진 7명 가운데 CMO(최고마케팅책임자),CPO(최고구매책임자),CSCO(최고공급망관리책임자),CGTMO(최고현장유통책임자),CHO 등 5명이 외국인이다.

회사 관계자는 "LG전자의 궁극적 지향점은 어떤 상황에서도 업계 평균 이상의 이익을 내는 '혁신기업'"이라며 "글로벌 경쟁을 경험한 다국적 기업 출신 인재들이 혁신기업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