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문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사장은 1일 "상식과 고정관념을 파괴하는 창조적 혁신만이 회사가 생존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강 사장은 이날 사내방송을 통해 "1990년대 초까지 온라인 시장의 절대강자였던 컴퓨서브가 기존 서비스에 안주하다 경쟁사에 인수된 사실은 혁신없이 현실에 안주하는 기업은 역사의 뒷길로 사라지고 만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혁신에 대해 "더욱 빠르고 완벽하게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하고 시장을 리드하는 것"이라고 규정하고 상식과 고정관념을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사례로 중간상과 대리점을 거치지 않고 물류비를 절감한 미국 PC업체 델을 꼽으며 상식 파괴자를 뜻하는 '아이코노클라스트'의 사고방식을 주문했다. 아이코노클라스트는 본래 '성상 파괴자'라는 뜻으로 기원전 725년 콘스탄티노플의 황제였던 레오 3세가 성문에 있는 그리스도 황금 성상을 파괴했을 때 붙은 칭호다.

강 사장은 또 능동적 도전의식을 주문했다. 그는 "김연아 선수는 점프 하나를 익힐 때마다 3000번 넘게 엉덩방아를 찧어가며 한 가지씩 완성해갔다"며 "혁신은 도전과 노력의 결실이므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