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LCD TV=삼성.'

북미 TV시장에서는 이 같은 공식이 통용된다. 40인치 이상 대형 LCD(액정표시장치) TV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50%에 육박하면서 이 같은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다.

북미지역 시장조사 기관인 NPD는 1일 삼성전자가 지난 4월 40인치 이상 LCD TV 점유율(금액 기준) 부문에서 전달보다 5.5%포인트 상승한 48.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전체 북미 디지털 TV 시장에서도 수량과 금액 기준 점유율 모두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수량 기준 점유율은 지난달보다 1.2%포인트 높아진 28.6%,금액 기준 점유율은 전달 대비 3.4%포인트 상승한 37.9%를 차지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