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당국이 증권사들의 CMA신용카드 불완전판매 실태 점검을 벌입니다.



김종창 금융감독원장은 주례 임원회의에서 "CMA(종합자산관리계좌) 신용카드가 출시로 증권사들이 고객확보를 위해 불건전 영업행위를 하고 있는지 철저히 모니터링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김 원장은 "CMA신용카드를 출시하는 관련 금융회사의 지나친 경품제공 등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점검에 착수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신규대출이나 만기연장 직후 연체·회생절차 신청·부도·폐업 등의 모럴해저드가 발생하는 것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금융의 건전성을 해칠 뿐 아니라 자원 낭비를 초래하기 때문에 유형을 철저히 분석하고 필요시 현장 점검 등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해야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택균기자 tg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