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중동 원료 공급기지로 육성
롯데그룹 화학계열사인 케이피케미칼은 1일 파키스탄 PTA(고순도 테레프탈산)업체인 '파키스탄 PTA'를 인수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회사는 지난달 28일 네덜란드 석유화학회사인 ICI 오미크론사가 가진 '파키스탄 PTA'의 지분 7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PTA는 폴리에스터 섬유를 만드는 데 필요한 주원료다. 파키스탄 남부 최대도시인 카라치 인근에 있는 '파키스탄 PTA'는 연간 50만t의 PTA를 생산하고 있다. 케이피케미칼은 파키스탄 현지의 법적 절차가 완료되는 3~4개월 후 인수 작업을 마무리지을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꾸준한 증설작업을 통해 파키스탄 현지 공장을 유럽 중동 아프리카 시장의 화학섬유 및 페트병 원료 공급기지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