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호 마지막 생존자 사망

타이타닉호 최후의 생존자인 밀비나 딘 여사가 지난달 31일 97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BBC 등에 따르면 타이타닉호 침몰 당시 생후 9주의 갓난 아기였던 딘 여사는 이날 영국 햄프셔에 있는 양로원에서 폐렴 등의 증세가 악화돼 숨졌다. 1912년 4월 15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타이타닉호 침몰사고 당시 딘 여사의 부모는 두 살 위인 오빠와 함께 미국 캔자스로 이민을 가던 길이었다.

그녀는 한때 영국과 미국을 오가면서 모친으로부터 전해들은 타이타닉호의 기억을 전하며 화려한 삶을 살기도 했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침몰의 흔적이 남아 있는 물건들을 팔아 양로원 비용을 대며 어렵게 생활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