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저축은행은 중고차 구입자금 대출상품인 '차드림론'을 3일부터 선보인다. 차드림론은 중고차 구입 희망자를 대상으로 최대 5000만원까지 대출해 주는 상품으로 고객 신용도에 따라 최저 연 12%의 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솔로몬저축은행 관계자는 "할부금융사 등의 최저 대출금리가 연 14~15%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금리가 2%포인트 정도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솔로몬저축은행은 또 트럭 등 상용자동차 구입자금 대출시장에 대한 진출도 추진할 방침이다. 솔로몬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주요 고객인 서민 및 자영업자들에 특화된 상품으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