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영업 중인 AIG생명이 1일부터 상호를 AIA생명으로 변경했다.

AIA생명은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AIG그룹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생명보험 영업을 담당하는 AIA그룹이 분사하면서 로고를 교체하고 전 계열사의 상호를 AIA로 통일했다고 밝혔다.

AIA생명은 1987년 AIA그룹의 한국 내 지점으로 인가를 받았지만 2000년부터 영업상 목적으로 AIG 상호를 사용해왔다.

AIA그룹의 마크 윌슨 CEO(최고경영자)는 "로고와 사명 교체는 AIA그룹이 AIG에서 완전히 독립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IA그룹은 창업자인 C.V.스타가 1919년 중국 상하이에서 보험 대리점을 열며 시작됐으며 현재 14개국에 설계사 25만 명, 임직원 2만 명으로 구성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고 고객은 2천만 명이 넘는다.

AIG그룹은 금융위기 이후 구조조정의 하나로 AIA그룹 매각을 추진해왔으나 마땅한 상대를 찾지 못해 아시아 증시에 상장하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마크 윌슨 CEO는 한국 시장에 대해 "AIA그룹 내에서 상위 5위에 드는 중요한 시장으로 성장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브랜드와 시스템, 사람에 적극 투자하고 성장 중심 전략을 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IG손보(AHA코리아)도 브랜드를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AIG그룹의 손해보험 사업을 맡는 AIU홀딩스가 지분구조 상으로 AIG그룹 산하에 있지만, 독자적인 이사회와 경영진에 의해 운영되는 등 재무적으로는 분리되기 때문이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