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맥스(대표 변대규)는 수도권 최대 케이블TV 방송사업자인 씨앤앰(대표 오규석)에 151억원 규모의 디지털 케이블 방송용 HD(고화질) 셋톱박스를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제품은 요금을 낸 가입자만 방송을 볼 수 있도록 수신을 제한하는 장치인 케이블카드를 셋톱박스와 별도로 설치해 왔던 기존의 '분리형' 제품과 달리 셋톱박스 안에 부착하는 '내장형' 셋톱박스로 만들어 생방송사업자들의 비용부담을 덜 수 있다. 또 고효율의 압축 기술인 'H.264'를 적용해 양방향 데이터 서비스 및 주문형비디오(VOD) 기능도 구현할 수 있다. 납품은 오는 11월 중 이뤄질 예정이다.

이계주 기자 lee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