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국내외 증시 상승과 글로벌 달러화 약세에 힘입어 사흘째 하락하며 1230원대로 내려앉았다.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29일보다 17.8원이 급락한 1237.2원으로 마감됐다.


한경닷컴 박세환 기자 gre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