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6월 수출은 5월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증현 장관은 기획재정부가 제주대학교에서 주최한 '한·아세안 경제협력 포럼'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수출 감소폭이 20%대에서 계속 왔다갔다하는 상황"이라며 "수치에 대해 매번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5월 수출은 다소 악화됐지만 6월에는 상황이 조금 더 나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습니다.

윤증현 장관은 "최근 발표된 4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생산과 지출이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상황을 나쁘게 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