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현 두산 회장은 1일 "진정한 글로벌 기업이 되려면 시장을 선도하는 고부가가치 핵심기술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우수인재 확보와 지속적인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날 경기도 용인 수지에 있는 두산기술원을 방문,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고객들이 비싸도 사갈 수 있는 우리만의 기술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회사 측이 전했다.

박 회장은 "두산은 사업포트폴리오를 인프라 지원사업으로 전환하면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꾸준히 인수해 왔다"면서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여 이익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보다도 확보된 원천기술을 좀 더 정교하게 다듬는 것이며 이는 연구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두산기술원은 1992년 설립됐으며, 연구원 330명이 두산인프라코어의 미래형 하이브리드 굴착기, 두산중공업이 지난해 개발한 원자력발전소 계측제어설비 등 핵심 사업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