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캐피탈이 1일 기업공개(IPO)를 통해 약 500억 원의 자금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주그룹 계열사인 대우캐피탈은 25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앞두고 이달 17일부터 양일간 580만주를 기관 및 개인투자자에게 공모한다.

예상 공모가는 주당 7천~8500원이며 공모가 8천500원을 적용할 경우 493억 원의 현금이 유입된다.

대우캐피탈측은 IPO를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자금조달 채널을 다양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동림 대우캐피탈 사장은 "하반기 주력사업인 자동차 금융을 비롯해 개인대출사업 및 건설 중장비 및 산업기계 등 다양한 산업분야의 리스금융을 신규 사업으로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