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의 기내 전 좌석이 한층 업그레이드돼 앞으로 중ㆍ장거리 이용객들이 훨씬 더 안락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대한항공은 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일등석에서부터 일반석에 이르기까지 새 `명품 좌석'이 장착된 최신형 항공기 B777-300ER를 공개하고,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아 기내 전 좌석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B777-300ER은 보잉사가 제작한 최신 기종으로 기존 항공기보다 날개 길이가 약 4m 더 길고, 6% 이상 연료를 더 실을 수 있어 최대 15시간을 한번에 비행할 수 있다.

3일 인천~뉴욕 노선부터 본격 운항을 시작한다.

B777-300ER에 장착된 좌석은 기존 좌석보다 업그레이드 된 것으로 대한항공은 일등석을 `코스모 스위트', 프레스티지석을 `프레스티지 슬리퍼', 일반석을 `뉴 이코노미'로 명명하고 첫 선을 보였다.

코스모 스위트는 180도 완전평면으로 펼쳐지면서 좌석 폭을 일반 일등석보다 15.3㎝ 더 넓혔고, 나무 컬러를 적용해 숲속의 느낌을 조성했다.

영국 항공기 좌석 전문회사 아큐맨에서 디자인한 이 좌석은 대당 2억5천만원을 호가한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프레스티지 슬리퍼는 국내 비즈니스석 중에는 처음으로 180도 누울 수 있는 침대형 좌석으로, 좌석간 거리(187.9cm)는 기존보다 66㎝ 늘어났고,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옆 좌석간 칸막이도 확대했다.

좌석 뒷면을 슬림화해 앞뒤 공간을 확보한 뉴 이코노미는 등받이를 뒤로 기울일 경우 방석 부분이 앞으로 이동해 앞 사람의 움직임으로부터 방해를 받지 않을 수 있게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됐다.

주문형오디오비디오(AVOD)의 기능도 한층 강화돼 각각의 좌석에는 기존보다 41.9cm~5.6cm 더 커진 23인치~10.6인치 크기의 AVOD가 장착됐고, 시스템 중앙처리장치(CPU)와 메모리도 최신형 PC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업그레이드됐으며, 네트워크 속도도 최대 1Gbps급으로 높였다.

식기류도 더 연두색 계통의 세련되면서도 가볍게 제작된 식기로 탈바꿈했다.

이번 업그레이드는 대한항공이 2005년 8월부터 지난해까지 26대의 항공기 좌석을 고급화한 것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것으로, 대한항공은 2011년까지 2억 달러를 투자해 기존 항공기 32대 좌석을 업그레이드 하고 2015년까지 신규 도입되는 항공기 38대에 대해서도 `명품 좌석'을 장착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