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와 평화의 길을 외면하고 군사적 위협과 도발을 감행한다면 대한민국은 이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라디오 연설에서 우리 국민의 안전과 나라의 안보를 위협하는 일에는 어떠한 타협도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해두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나와야 한다며 북한당국이 진정으로 마음을 열고 한민족의 미래를 이야기하고자 한다면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대화와 협력으로 남북관계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이 대통령은 영결식장에서 고인의 영정과 슬픔에 젖은 유족들을 마주하면서 자신의 마음도 아팠다며 이제 우리 모두 슬픔을 딛고 떠나간 분의 뜻을 잘 받들어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