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이 기업 구조조정관련 투자를 위탁할 운용사 선정계획을 확정했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기업 구조조정과정에서 투자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이달말까지 위탁운용사 8개사를 선정한 후 1조 3천억원에서 2조원의 투자를 약정할 계획입니다.

공단측은 6개의 전환사채 등에 투자하는 메자닌펀드에 7천억원에서 1조 4천억원을, 2개의 부실채권펀드에 각각 3천억원씩 약정할 예정입니다.

공단측은 "이번에 신규로 메자닌펀드와 부실채권펀드 투자를 시작함으로써 사모 기업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면서 안정성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