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장 양호…`☆'는 불량

서울시에 등록된 인터넷 쇼핑몰이 등급화돼 소비자들한테 제시된다.

서울시는 1일 1만9천여개 등록 쇼핑몰을 대상으로 사업자 정보표시, 청약 철회, 신용카드 결제, 표준약관 사용 여부 등을 토대로 소비자 보호에 얼마나 충실한지를 4개 등급으로 평가해 그 결과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등급은 `★★★'는 법적사항 준수, `★★' 일부 준수, `★' 미흡, `☆' 미준수로 구분된다.

시 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http://ecc.seoul.go.kr)의 쇼핑몰 목록란을 보면 각 쇼핑몰의 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최근 소비자 보호와 관련한 사항을 일제 점검한 결과 전체 인터넷 쇼핑몰의 6.6%인 1천354개만 법적사항을 준수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등급제를 도입하게 됐다.

시는 이날부터 두 달간 시범 서비스를 한 뒤 불편 사항을 보완해 8월부터 본격 시행할 계획이다.

이종범 서울시 생활경제담당관은 "소비자기본법에 근거해 등급제를 도입했다"며 "소비자들은 인터넷쇼핑몰 이용 전에 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에서 해당 쇼핑몰의 정보를 확인하고서 쇼핑을 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moon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