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20대그룹 임원 조사보고서

주요 대기업들은 대체로 올해 하반기 경영 실적이 상반기보다 호전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대 그룹의 기획.재무 담당 임원을 대상으로 최근 `하반기 기업 환경 및 경영 전략'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 매출과 수출, 영업이익 수준이 각각 상반기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이 60∼65%였다.

국내 매출은 상반기보다 호전할 것이라는 전망(20.0%)이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15.0%)보다 약간 많았으나, 수출과 영업이익은 부진할 것이라는 전망(25.0%)이 호전할 것이라는 전망(15.0%)을 앞질렀다.

우리 경제의 조기 회복과 관련, 90%가 `부정적'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신종 인플루엔자와 관련해서는 75%가 `기업 경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말했다.

대기업들은 하반기에 중점을 둘 경영 전략으로 `사업 구조조정 등을 통한 경영 내실화'(42.9%), `신성장동력 산업 투자 등 미래 대비'(33.3%), `환율.유가 등 경영 위험 관리'(23.8%) 등을 꼽았다.

한편, 20대 그룹중 16개 그룹은 연초 수립한 경영 목표와 계획을 하반기에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했으나, 4개 그룹은 애초 계획보다 다소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응답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