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이 이달 말까지 최대 2조원의 기업 구조조정 관련 투자를 맡을 8개 운용사를 선정한다.

공단은 재무구조상의 자금 애로 또는 경영실패로 영업위기에 처한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한 기업구조조정펀드의 운용사 선정계획을 확정하고 이를 인터넷 홈페이지(www.nps.or.kr)에 공고한다고 1일 밝혔다.

펀드는 전환사채, 교환사채 등 중간수준의 위험을 안고 안정적 수익과 자본차익을 추구하는 '메자닌 펀드'와 은행 등 금융기관이 매각하는 부실채권에 투자하는 '부실채권펀드'로 나뉘어 운용된다.

메자닌펀드는 6개사에 총 7천억-1조4천억원, 부실채권펀드는 2개사에 각각 3천억원씩 총 6천억원을 투자 약정할 예정이다.

메자닌펀드의 경우 2천억원, 1천억원, 500억원을 약정할 운용사를 각각 2개 뽑되, 운용사의 출자금액 이내에서 최대 2배까지 증액을 허용할 방침이다.

국민연금은 기존의 사모투자조합(PEF)과 벤처펀드 투자에 추가해 이번에 신규로 메자닌펀드와 부실채권펀드 투자를 시작함으로써 사모 기업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면서 안정성도 높일 계획이다.

국민연금은 "기업 구조조정시장에 장기 안정적 자금을 공급함으로써 국내 경제위기 극복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y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