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급여를 주는 곳으로 인식된 고용지원센터가 각 지역을 대표하는 상설 채용관으로 확대 개편됩니다.

노동부는 서울과 대구, 부산, 광주, 대전, 인천 북부, 순천 등 13개 고용지원센터에서 이달부터 채용대행과 동행 면접 등 구인·구직자에게 필요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부는 상설 채용 서비스를 13개 고용지원센터에서 시행한 뒤 성과가 있으면 전국의 82개 센터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빠르고, 쉽고, 싼 휴대폰 주가조회 숫자 '969'+NATE/magicⓝ/SHOW/ez-i>

한창호기자 chh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